Back To Top

검색
닫기
‘빚내서 버틴다’…도소매업 대출 증가율 금융위기 후 ‘최고’
뉴스종합|2019-01-13 10:33
2018년 3분기 대출잔액 전년동기 대비 9.7% 증가

2009년 1분기 12.8% 이후 최고



[헤럴드경제]경기둔화 우려가 확산되는 가운데에서도 도ㆍ소매업 대출 증가율이 꾸준히 상승하면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도ㆍ소매업 경기가 부진한데도 대출이 증가하는 현상은 빚으로 버티는 업체들이 늘어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1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말 도·소매업 대출 잔액은 141조7378억원으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9.7% 늘었다. 전년 동기 대비 도·소매업 대출 증가율은 2017년 2분기 5.0%를 기록한 이후 매분기 꾸준히 상승했다. 작년 3분기 증가율은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한창이었던 2009년 1분기(12.8%) 이후 가장 높았다. 자영업자보다는 법인 위주로 도·소매업 대출이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영업자보다는 법인 위주로 대출이 증가했다는 점에서 대출 부실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낮지만 지난해 도·소매업 경기가 그다지 좋지 못했다는 점에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도·소매업 생산의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1분기 2.2%, 2분기 1.6%에 이어 3분기 -0.3%를 기록했다. 작년 3분기 마이너스 폭은 2013년 3분기(-0.5%) 이후 가장 컸다. 도·소매업 취업자도 전년 동기 대비 내내 감소했다. 작년 3분기에는 1년 전보다 도·소매업 취업자가 2.3% 줄어들었다.

지난해 도·소매업 부진은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보복은 해제됐지만, 중국인 관광객 회복 속도가 예상보다 더뎠기 때문으로 보인다.

두 자릿수 최저임금 인상과 임대료 상승, 내수 부진도 도·소매 업황 부진의 이유로 꼽힌다. 상대적으로 진입 장벽이 낮은 도·소매업 창업이 늘며 시장 포화가 지속한 여파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3분기 전체 신설법인은 1년 전보다 4.4% 감소했으나 도·소매업은 15.9%늘었다.

그중에서도 은퇴 연령층인 60세 이상의 도·소매업 신설법인 증가율이 46.1%에 달하며 전체 연령대에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