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바이오ㆍAIㆍ로봇 융합기술 개발 착수…올해 375억 투자
뉴스종합|2019-01-13 12:27
- 초연결ㆍ초지능의 인간증강 혁신 원천기술 개발 본격 추진

- 생체신호 기반 제어기능을 갖춘 착용형 바이오닉 암 개발 및 원숭이 실증

- 재활용 필요없이 자연분해되는 플라스틱 대체소재 개발 및 리빙랩 운영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로봇, 인공지능, 바이오 기술간 융·복합으로 인지ㆍ육체ㆍ사회적 능력을 보다 강화하는 인간증강 융합기술개발 등 선도적이고 도전적인 융합기술개발이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인간증강 융합기술, 자연모사 혁신기술, 전통문화 융합연구 등에 총 375억원을 투자하는 ‘2019년도 과기정통부 융합기술개발사업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13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다양한 기술․학문 분야간 창의적ㆍ도전적 융합연구를 촉진하고, 문제해결형 연구를 강화해 국민 체감의 성과를 창출하는 한편, 융합선도 분야에 대한 지속적 투자로 핵심기술의 경쟁력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먼저 ‘휴먼플러스융합연구개발챌린지사업’은 인간의 삶의 질 향상 및 4차 산업혁명시대 선도를 위해 인간증강 융합플랫폼 원천기술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오는 2026년까지 총 250억이 투입된다. ‘휴먼플러스(Human+)’란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 되는 바이오, 인공지능, 로봇 등 첨단기술을 융ㆍ복합해 궁극적으로 인간의 인지적(지능), 육체적(신체), 사회적(오감) 능력을 강화하는 것으로, 초연결ㆍ초지능의 혁신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제품 및 서비스로도 연계할 계획이다.

특히 충실한 기술개발 계획수립과 도전적 연구 수행을 위해 선행 기획연구 및 경쟁형 연구개발(R&D) 방식을 전면 도입하고, 산업계 등이 함께 참여하는 개방형 과제수행 평가 등을 통하여 기술개발 성과의 활용 가능성을 제고하게 된다.

인간의 피부와 근육, 골격, 관절 등을 모사해 생체신호 기반 제어기능을 갖춘 착용형 바이오닉 암(Bionic Arm)을 구현하는 ‘바이오닉암 메카트로닉스 융합기술개발’은 62억을 투입해 올해 시작품 개발을 완료하고, 원숭이 실험을 통한 실증을 추진한다.

생물학적 활성과 생체 친화성을 갖는 인공조직 소재공정을 개발하기 위해 자연의 생물학적 특성을 모사해 문제를 해결하는 융합기술개발에 21억원을 지원한다.

전통기술의 과학적 원리와 의미를 재조명, 전통문화자원과 첨단과학기술간 융합을 통한 전통문화산업 고도화를 지원하기 위해 ‘녹슬지 않는 유기개발’ 등에도 73억원이 지원될 계획이다.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적용된 스키점프 공기저항 및 양력 실험 시스템 등 우수 성과물을 확보한 바 있는 ‘스포츠과학화융합연구’의 경우 올해는 ‘동계스포츠 장비 인터랙션 최적화 기술개발’ 등을 지원해 동계스포츠 종목의 산업화를 촉진하게 된다.

융합 신산업 창출과 국민이 공감하는 사회적 현안 해결을 위한 기술, 제품‧서비스 등의 개발 및 상용화를 목적으로 하는 미래선도기술개발사업에는 올해 총 53억원이 투자된다.

재활용 필요없이 자연분해되는 플라스틱 대체소재 개발, 체내 삽입 광역학 악성종양 치료기술 개발 등을 위해 경쟁형 연구개발 방식을 통한 도전적 연구를 적극 장려하고, 기술 수요자와 기술 개발자가 함께 참여하는 리빙랩(Living Lab) 운영을 통해 실용화 수준의 기술개발도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혁신적 융합기술개발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기존 기술의 한계를 돌파하고 국민체감형 연구성과가 창출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구본혁기자nbgkoo@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