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황교안 “朴 도왔다” 자충수?…“공범 인정” 비판
뉴스종합|2019-02-11 15:26

[헤럴드DB]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황교안 전 총리가 박근혜 전 대통령 배신 논란을 잠재우고자 “특검 연장을 거절하는 등 도왔다”는 발언이 거센 후폭풍을 받고 있다. 황 전 총리는 지난 9일 유영하 변호사로 인해 ‘박근혜 배신론’이 커지자 “‘이정도에서 끝내자’고 해서 특검 수사기간 연장을 불허했다”고 말했다.

11일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황 전 총리가 박근혜 국정농단의 공범임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황 전 총리 발언에 대해 “귀를 의심케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안검사와 법무부장관, 국무총리, 대통령의 권한대행까지 수행한 사람이 적폐청산을 원하는 국민들의 법 감정과 전혀 다른 결정을 내린 것이 오직 ‘박근혜 전 대통령을 돕기 위해서’였다니 그 참담함은 말로 표현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또 “법과 원칙도 팽개치고 일말의 양심조차 버린 황 전 총리가 대한민국 제1야당의 당 대표에 출마하는 것 자체가 국민으로서 수치스럽다”며 “국정농단의 부역자로서 역사에 부끄러움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지금이라도 자신의 정치적 행보에 진지하게 되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전 총리의 특검 수사 기간 연장 불허로 인해 박 전 대통령 대면조사도 이뤄지지 못했으며 최순실의 재산, 이화여대와 삼성과 연관성 등에 대한 수사는 착수조차 하지 못했다는게 홍 수석대변인의 설명이다.

민주평화당도 황 전 총리 비판에 가세했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스스로 권력 남용을 자인하는 것”이라며 “권력을 이용해 법 집행을 방해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인사가 정치권력을 잡게 될 경우 월권을 행사할 우려가 너무 크다”며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방조 책임에도 자유롭지 못한 황 전 총리는 국민에게 석고대죄부터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황 전 총리는 전날부터 모든 언론 인터뷰를 하지 않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