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김진태 “5·18은 민주화운동, 이의 없다”면서도…유공자 명단 공개 입장 고수
뉴스종합|2019-02-11 19:23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11일 5·18 민주화운동 폄훼 논란과 관련, “5·18은 민주화운동이라는데 이의는 없다”면서도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는 입장은 고수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에서 연 간담회에서 5·18을 어떻게 규정하는지 묻는 말에 “민주화운동이라고 법에 돼 있다. 특별한 이의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문제가 된 지난 8일 공청회는 자신이 주최하기는 했지만 참석은 하지 않았고, 참가자들이 주관적인 말을 한 것이라며 “그분들도 5·18 유족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을 것이다. 진상규명 과정에서 객관적 평가를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해 여야 합의로 제정한 5·18 진상규명 특별법에 북한군 개입 여부의 진상을 규명하게 돼 있다. 진상을 밝혀보자는 원론적 차원의 말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18 유공자 명단이 공개가 안 돼서 이런저런 의구심을 키우고 있다”며 “명단을 공개하지 못하는 이유를 알 수 없다. 국민 앞에 모든 것을 당당히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과 이종명 의원 등은 지난 8일 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했다고 주장하는 지만원 씨를 발표자로 세우는 공청회를 주최하고 5·18을 모독하고 폄훼하는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