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김진태 "득표율 올리려는 의도 아냐, 억울해"
뉴스종합|2019-02-12 18:32

지만원씨를 초청한 5·18 공청회를 공동개최해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2일 오전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사를 당권 주자 자격으로 방문했다가 5·18 단체 회원들의 항의를 받고 당황해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12일 ‘5·18 민주화운동 공청회 망언’ 논란과 관련, “제가 말한 게 아니다. 공청회에 참석해 발언한 분들은 주관적인 의견을 말한 것 뿐이고, 객관적으로 평가가 내려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에서 연 간담회에서 “5·18 자체를 평가하겠다는 것은 아니다. (북한 개입설 등은) 진상규명 특별법에 의해 진상을 밝히면 된다”며 자신과는 관련이 없다는 기존의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나 5·18 진상규명에 대한 부분은 해석의 다름이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5·18단체 등의 반발에 대해서는 “안타깝다. 아픔을 같이하고 있다”며 “진의가 왜곡됐다. 5·18 자체를 부정하는 게 아니다. 좀 더 투명하게 해 진정으로 국민들의 존경도 받고 아픔을 함께하자는 뜻이다”고 말했다.

이어 “5·18 유공자 명단은 공개하는 게 좋다. 제가 아는 범위 내에서 피해자분들도 그것을 원한다”며 “저도 이분들 아픔을 함께한다. 다만 명단을 공개하는 것이 진정으로 피해 입은 분들을 위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전당대회에서 득표율을 올리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생각하는 분들이 있지만, 전혀 아니다. 문제가 된 공청회 날도 갈 새가 없어 지방에서 전당대회 일정을 소화했다. 전혀 의도된 게 아니고 살면서 때로는 예기치 못한 이런 일도 생기더라”며 억울하다고 말했다.

논란 속 광주를 방문한 것에 대해서는 “원래 계획된 일정이었다. 못 올 이유 없다고 생각했다”며 “당원들과 기자들 상대하는 간담회 자리다. 다른 지역을 모두 돌았는데 호남만 돌지 않아 기왕에 오려고 했기 때문에 그대로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5·18 유공자 명단 공개가 위법이라는 것에 대해서는 “피해자분들조차도 명단을 공개하는 게 좋다고 이야기한다”며 “저희 아버지가 6·25 참전용사인데 자랑스럽다.

공을 세우면 드러내고 자랑하고 싶다. 참전용사와 마찬가지로 5·18 분들도 그렇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전당대회 관련해서는 “지금 몇분 후보가 경선에 참여할 듯한 상황이다”며 “당연히 들어오시길 원한다. 같이 들어와 보기 좋게 제대로 경쟁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이날 김 의원의 광주 방문 소식이 알려지자 5·18단체와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인사들이 일찍부터 한국당 당사를 찾아 항의 집회를 열었다.

김 의원이 당사에 도착하자 항의 인파와 취재진이 몰려 한동안 당사 앞이 아수라장이 되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