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미혼남녀 10명중 1명만 “결혼식 반드시 해야”
뉴스종합|2019-04-15 08:02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결혼식을 반드시 해야 한다’는 견해에 적극적으로 찬성하는 미혼남녀가 10명 중 1명꼴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8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 실태조사’ 보고서를 보면, 20∼44세 미혼남녀 2천464명(남 1천140명, 여 1천324명)을 대상으로한 혼인에 대한 태도조사 결과다.

결혼식 필요성 정도에 대한 견해 조사에서 미혼남성 가운데 ‘결혼식을 반드시 해야 한다’는 견해에 ‘전적으로 찬성’한다는 응답은 14.5%였고 , ‘대체로 찬성’한다는 응답은 44.2%였다.

미혼남성의 적극 찬성비율을 연령별로 보면, 20∼24세 14.5%, 25∼29세 16.8%, 30∼34세 15.1%, 35∼39세 13.5%, 40∼44세 7.7% 등이었다.

학력별로는 고졸 이하 15.6%, 대학 재학 14.6%, 대졸 이상 13.7% 등이었고, 취업 별로는 취업 14.0%, 비취업 15.2%였다.

미혼여성의 경우 ‘전적으로 찬성’ 10.8%, ‘대체로 찬성’ 34.4%였다.

미혼여성의 적극 찬성비율을 연령별로 보면, 20∼24세 11.4%, 25∼29세 12.2%, 30∼34세 11.1%, 35∼39세 5.5%, 40∼44세 9.5% 등이었다.

학력별로는 고졸 이하 9.9%, 대학 재학 10.5% 대졸 이상 11.1% 등이었고, 취업 별로는 취업 10.9%, 비취업 10.5% 등이었다.

전체적으로는 미혼남녀 모두 찬성 응답 성향이 절반 가깝게 나오긴 했지만, 적극적 찬성은 10%대의 매우 낮은 비율을 보였다.

연구팀은 혼인과 관련된 형식의 중요성이 낮아지고, 자신의 판단과 결정을 더 중요시하는 추세가 강하게 형성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응답자의 연령별, 교육수준별, 취업별 등과 같은 특성에 상관없이 적극 찬성 응답에서 비슷한 성향을 보여 결혼에서 기존의 전통적 가치 규범보다는 자신의 주관적 선택을 더 강조하는 경향이 매우 강해지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해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