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권아솔, 만수르에 싱거운 1R 기권패
엔터테인먼트|2019-05-18 23:13

[OSEN]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권아솔(팀코리아MMA)이 라이트급 세 번째 타이틀 방어전에서 패배해 챔피언 자리를 내줬다.

권아솔은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린 굽네몰 로드FC 053 메인이벤트 라이트급 타이틀전에서 만수르 바르나위(프랑스)에게 1라운드 3분 34초 만에 리어 네이키드 초크로 기권패 했다.

‘100만불 토너먼트’의 최종전이었던 이번 매치에서 승리를 거둔 바르나위는 챔피언 벨트와 더불어 상금 100만 달러(약 11억 9천만원)를 챙겼다.

지난 2017년 시작된 ‘100만불 토너먼트’는 16명의 선수가 토너먼트 방식으로 싸워 우승자를 가린 뒤, 권아솔과 만나 라이트급 타이틀전을 펼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바르나위는 이 토너먼트에서 우승을 차지하고 권아솔과 만났다.

양 선수의 치열한 신경전으로 관심을 모았던 대결은 다소 싱겁게 끝났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권아솔은 거칠게 전진하며 바르나위를 케이지 쪽으로 몰았다.

하지만 몸싸움에서 밀려 이내 유리한 위치를 빼앗겼고, 바르나위에게 목덜미를 잡힌 후 연이어 안면 펀치를 허용했다.

쓰러진 권아솔에게 파운딩을 가하던 바르나위는 장기인 리어 네이키드 초크로 권아솔에게 항복을 받아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