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극장좌석 시트 10년에 한번 갈까말까…관람료는 부지런히 올리면서”
뉴스종합|2019-05-19 09:42
대형 멀티플렉스 영화관 서울 지점 조사 결과

26곳 중 11곳이 개관 이후 교체 전무

1998년 이후 20년만에 바꾼 곳도

김영주 의원 “관람료 올리고 위생관리 등한시…환경위생 기준 마련해야”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국내 주요 대형 멀티플렉스 영화관의 좌석 시트 교체 주기가 평균 10여년에 달해 위생상의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심지어 20년만에 시트를 교체한 지점도 있었다. 영화관람료는 지속적으로 올리면서 정작 관객 서비스는 소홀하다는 비난을 면치 못하게 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제출받아 19일 발표한 한 멀티플렉스 브랜드의 ‘영화관 환경관리 시행내역’ 자료에 따르면, 이곳의 서울지역 26개 지점 중 11곳이 개관 이후 단 한번도 영화 좌석 시트가 교체되지 않았다. 그 중 명동 소재 지점은 2010년 개관 이후 약 10년 동안 시트 교체가 이뤄지지 않았다. 또 시트가 교체된 15곳의 평균 교체 주기도 약 10년에 달했다. 광진구 소재 한 지점은 1998년 개관 이후 20년만에 시트를 교체한 사실도 드러났다.

그 중 5곳은 지난해 10월 김영주 의원이 ‘영화관 시트교체 현황’ 관련 자료요구를 한 직후 교체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김영주 의원실은 전했다.

이 업체는 지점별로 위생관리를 위해 이른바 ‘특수청소’를 하고 있으며 2017년까지 연간 2회만 실시하던 것을 지난해에는 천 직물 소재(패브릭) 좌석에 대해서 3회로 상향조정한 상태라고 해명했다. 영화관의 시트는 많은 경우 패브릭으로 되어 있어 그동안 위생과 관련한 많은 우려가 있었다.

이에 대해 김영주 의원은 “영화는 우리 국민들이 가장 쉽게 접할 수 있는 문화 분야로, 지난 한 해 총 관객 수가 1억 1014만 명에 달한다”며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앞으로 문화생활을 향유하는 인구가 점차 늘어날텐데, 정작 대형 멀티플렉스들이 관람료 인상에만 급급한 채 위생관리 등 기본적인 서비스는 등한시 하고 있는 것 아닌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그러나 10년 전인 2009년 6,972원을 기준으로 할 경우 관람료 상승 폭은 14.6%에 달한다. 극장들은 2009년 6월 말에도 한차례 요금을 인상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