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아름다운 세상’깨어난 남다름, 가해자들의 진실과 반성을 이끌어낼까
엔터테인먼트|2019-05-19 12:25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아름다운 세상’ 남다름의 기적은 가해자들의 진실과 반성을 이끌어낼 수 있을까.

18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 14회에서 박선호(남다름)가 드디어 의식을 찾았다.

선인장 화분에서 발견된 핸드폰으로 가족들이 차근차근 진실을 추적해나가는 가운데, 눈을 뜬 선호는 그야말로 기적이자 희망이었다.

다양한 정황들로 서은주(조여정)와 오준석(서동현)이 사고를 자살로 위장했다는 것과 오진표(오만석)가 이후 진실을 은폐해왔다는 것이 드러난 상황이다. 선호의 기적이 가해자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시청자들도 바라는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앞으로 남은 2회의 이야기가 궁금해지는 이유다.

추락사고를 겪고 의식불명에 빠져있었던 선호의 가족들은 사고에 관련된 진실을 찾아나가는 와중에도 선호를 지극 정성으로 지켰다. 박무진(박희순)은 별을 좋아하던 선호를 위해 입원실에 천체망원경을 설치했고, 강인하(추자현)는 “사람 미워하고 증호하면 선호한테 나쁜 일이 생길 것 같은 생각”에 가해자들을 마음 놓고 원망하지도 못했다.

박수호(김환희)는 한동희(이재인)와 함께 오빠의 곁에 앉아 책을 읽어주고 말을 걸었다. “선호야, 어서 일어나서 집에 가자”는 가족들의 간절한 목소리를 들었을까. 선호는 마침내 의식을 되찾았다.

학교 폭력부터 사고 당일 학교옥상에서 벌어진 일, 그리고 정다희(박지후)의 일까지 모두 알고 있는 선호. 어떤 진실을 들려줄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선호의 기적은 앞으로 준석을 비롯한 가해 아이들, 그리고 아이들보다 더욱 반성해야할 어른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까.

준석은 선호 핸드폰 속 녹음파일이 공개되고도 “전 때린 적 없어요. 그날도 선호가 절 오해했고 먼저 때렸어요. 그래서 다투다가 사고가 난 거예요”라며 거짓말을 했다. 하지만 선호가 깨어난 지금, 준석이 뒤늦게나마 진심에서 우러난 반성을 하고 진실을 말할지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된다. 더불어 진실 은폐를 위해 준석에게 거짓말을 시켜온 진표와 은주는 어떻게 변할지도 궁금해진다.

지금껏 선호를 걱정하기보다 학교폭력을 부인하기 바빴던 가해자들과 방관자적 입장에서 오히려 선호 가족들을 유난스럽게 몰아갔던 학교까지. 경찰 조사에서만 털어놓는 순간적인 것이 아닌, 마음에서 우러나는 진짜 반성을 하고 늦지 않게 아름다운 세상을 찾아가는 순간을 맞이할 수 있을까.

/wp@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