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홍준표, 이번엔 황교안 저격?…“관료출신 큰 정치 실패”
뉴스종합|2019-05-24 07:35

[YTN]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한국당에 대한 쓴소리를 아끼지않고 있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번엔 황교안 현 대표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관료 출신들은 대개 다섯 가지 이유로 큰 정치에 실패한다”며 “고건, 이회창 두 분의 패턴을 분석해 본 일이 있냐”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관료 출신을 상징하는 두 인물이 병역 의무에 자유롭지 못했고, 관료적 타성으로 안전한 길로만 가려 하지 모험은 하지 않는다”고 썼다.

그러면서 “변화와 개혁을 싫어한다”며 “보고 받는 데만 익숙하고 국민에게 보고할 줄은 모른다”고 관료적 타성을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또 “지나친 엘리트 의식으로 내가 국민들을 위해 존재한다고 생각하지 않고 국민들이 나를 위해 존재한다고 생각한다”며 “관료출신들이 큰 정치에서 실패하는 이유는 대게 이 다섯 가지라고 나는 본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정치인 출신들이 그 숱한 모함과 비난에도 대권에 성공하는 것은 위 다섯 가지를 극복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혼돈에 쌓인 한국 정치판에서 중요한 것은 내가 무엇이 되느냐가 아니고 내가 대한민국을 위해서 무엇을 해야 하느냐가 더 큰 문제”라는 말로 글을 마무리했다.

현 한국당 대표로 유력한 차기 대권 후보에 거론되고 있는 황교안 대표는 검사 출신으로 박근혜 정권 시절 국무총리를 지냈다. 홍 전 대표가 직접 이름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고건, 이회창의 실패 패턴이 누구를 겨냥한 말인지는 충분히 짐작할 수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