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WSJ “‘CIA정보원설’ 김정남, 남측 정보당국과도 접촉…中ㆍ日에도 정보제공”
뉴스종합|2019-06-12 10:13
암살 위협 시달리자 남한, 일본, 중국 등과 접촉
장성택 처형 이후 ‘추방자’ 신세…정보력 의문

김정남.[AP]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미 중앙정보국(CIA) 정보원이었단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그가 남한 정보당국과도 접촉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남이 김정은 집권 이후 암살 위협에 시달리자 남한 정보당국과 접촉했다고 전했다.

한 소식통은 김정남이 자신이 정보 유통 경로라는 걸 평양에 들키지 않기 위해 나름의 안전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제공한 정보에 일부러 가짜 정보를 포함시켜 남한 정보당국이 다른 정보원을 찾도록 하는 방식으로 정보 출처가 자신임이 명확하게 드러나는 걸 막았단 것이다.

이 매체는 또 김정남은 중국, 일본 정부 관계자들도 만나 안전을 보장 받는 대가로 평양 내부 사정을 건넸다고 보도했다. 천영우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WSJ에 “김정남이 2011년 김정은 집권 이후 암살을 당할 뻔 했다”며 “암살미수 이후 중국은 북한에 자국 영토에서 김정남을 상대로 조치를 취하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덧붙였다.

돈 역시 김정남에게 중요했다. 김정남은 마카오에 거주하면서 고급 와인, 도박을 즐기는 등 사치스러운 생활을 했지만 아버지 김정일이 사망한 뒤 돈줄이 끊겼다. 심지어 그는 중국에 제2의 가족을 두고 있어 돈이 필요했다고 WSJ은 전했다. WSJ은 김정남이 정치적 야심 때문이 아니라 단지 돈을 벌기 위해 일본 언론과 단독 인터뷰를 하곤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WSJ은 김정남이 제공한 정보가 얼마나 정확하고 유용한지는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2013년 고모부인 장성택이 처형된 뒤 평양과의 연결고리가 끊어졌기 때문이다. 천 전 수석은 “김정남은 북한 정권 동향을 알지 못하는 ‘추방자’(outcast)였다”고 말했다.

앞서 WSJ은 김정남이 CIA요원을 수차례 만나는 등 정보원 역할을 했다고 전날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에 대해 “김정남에 관한 CIA 정보를 봤다”며 “내 체제 아래에선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말했다”고 이날 밝혔다. 다만 그는 ‘그런 일’이 구체적으로 무엇을 뜻하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kwy@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