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허지웅 “응급실행…항암만 끝나면 된다고 생각했었는데”
엔터테인먼트|2019-07-20 12:24

[OSEN]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항암 치료 후 근황을 전했다.

허지웅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항암만 끝나면 된다고 생각했었는데요. 버거운 스트레스를 받고 응급실을 두세 번 들락거리고 말았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심란한 마음 정리하고 다시 처음부터 시작합니다. 곧 건강한 모습으로 찾아갈게요. 건강합시다”라는 글로 근황을 알렸다.

이와 함께 허지웅은 운동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게재했다.

한편 허지웅은 지난해 12월 혈액암의 일종인 악성림프종 투병 사실을 밝히며 출연 중이던 모든 방송에서 하차했다.

지난 5월 허지웅은 “더 이상 암이 없다고 한다. 머리털도 눈썹도 다시 자라고 있다”고 항암 일정이 끝났다는 소식을 전했다.

min3654@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