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양준혁 자신감 폭발 “박찬호, 나한테 밥 됐을 것”
엔터테인먼트|2019-07-21 14:49

양준혁.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양준혁이 박찬호를 도발(?)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뭉쳐야 찬다’에 함께 출연 중인 전 야구선수 양준혁, 전 마라톤 선수 이봉주, 사격 선수 진종오가 전학생으로 등장해 남다른 예능감을 자랑했다.

이날 전학생들은 시종일관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강호동은 양준혁을 '양신'으로 칭하며 그가 대단한 야구선수였다고 했다.

이에 양준혁은 “최다 안타, 최다 홈런, 최다 2루타, 최다 득점, 최다 타점 등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김희철은 “박찬호와 붙은 적도 있나”라고 물었다.

양준혁은 “박찬호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바로 미국으로 갔다. 한국에 있었으면 나한테 밥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다른 스포츠스타들의 입담도 남달랐다. 이봉주는 과거 한 방송에서 이수근과 달리기 시합을 해 진 적이 있다고 밝혔다. 한국의 사격스타 진종오는 또 노안으로 선수 생활을 오래하진 못할 것이라고 고백하면서 폭소를 유발했다.

shg@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