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설리 “임신설로 상처…병원 직원이 차트 유출”
엔터테인먼트|2019-07-22 07:19

[JTBC2 ‘악플의 밤’]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가 과거 임신설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에 출연한 설리는 “사람에게 상처를 너무 많이 받았다. 나 역시 임신 루머가 있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너무 아파서 건강검진을 받았는데 검사를 해도 원인이 안 나왔다”라며 “결국 의사가 ‘산부인과 검사밖에 안 남았는데 해보시겠느냐’고 권해 산부인과에 갔다”고 했다.

그런데 한 누리꾼이 설리가 산부인과 병원에 들어가는 모습을 촬영해 인터넷에 사진을 올린 것. 설리는 이후 임신설로 곤욕을 치러야 했다.

설리는 “해당 병원 직원이 제 차트를 유출했다”라며 “그 병원에서 그런 일이 일어난 적이 많다더라. 제 사생활을 지켜주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방송에 함께 출연한 신지도 임신설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신지는 “2002년 신우신염으로 고생하며 쉬는 기간에 임신했다는 기사가 나와 힘들었다. 정신적으로 충격을 받아 거식증이 왔다. 음식 냄새만 맡아도 구토가 나왔고, 일주일 만에 7kg이 빠졌다. 그리고 방송에 나갔더니 마약을 했다는 기사가 나왔다”고 토로했다.

min3654@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