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日 우익 정치인 “일본 지하철 내 한글표기는 시간 낭비”
뉴스종합|2019-07-22 15:36

[오노데라 마사루 트위터 캡처]

[헤럴드경제=정지은 인턴기자] 일본 극우 성향 정치인이 지하철역 안 한글 안내를 문제 삼았다.

지난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의원 오노데라 마사루(小野寺秀)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이곳은 하네다 공항 모노레일 역이다”라며 한글로 표기된 전광판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한국인은 항상 자신들의 영어교육이 일본보다 훌륭하다고 자화자찬한다”며 “한국인들은 영어를 잘 이해할 테니 한글 표기는 시간 낭비다”라고 주장했다.

또 “대중교통의 안내판은 중요한 정보를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글은 하루 만에 8000여 개가 넘는 ‘좋아요’와 3500회 이상의 공유를 기록했다.

이를 본 일본 네티즌들은 “현재 한국인들은 일본 여행을 취소한다던데 일본 역에 한글이 왜 필요한가”, “한국인 관광객은 돈을 쓰지 않으니 시간 낭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반한 감정이 섞여 있다”, “일본과 한국의 갈등을 부채질하려는 목적이 아니길 바란다” 등의 반응도 있었다.

한편 오노데라의 혐한 발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해 11월 걸그룹 트와이스의 다현이 입은 위안부 티셔츠를 문제 삼고 “NHK(일본 최대 공영방송사)는 이런 반일 활동가를 홍백가합전에 왜 출전시키나”라고 비판했다. 또 원자폭탄 티셔츠를 입은 방탄소년단을 비난하기도 했다.

jungje@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