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靑, 日 ‘독도 일본땅’ 주장에 “우리 영공은 우리가 판단한다”
뉴스종합|2019-07-24 14:06

청와대 전경 [헤럴드DB]

[헤럴드경제=윤현종 기자] 청와대는 24일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자위대 군용기를 동원해 독도를 일본 땅이라는 억지를 부린 데 대해 “우리 영공에 대한 문제는 우리가 답할 문제”라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일본은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관련 부분만 갖고 입장을 내면 될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러시아와 중국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및 독도 영공침범에도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소집되지 않았다는 야당 지적에 대해 “이런 상황이 발생했을 때 실효성 있는 조처를 하냐가 중요하지 NSC를 개최하느냐 마느냐가 중요한 것 같지 않다”며 “NSC를 열고도 실효적 조치를 안 하면 아무것도 안 하는 것과 같다. 주종을, 본질과 속성을 정확히 보고 구분했으면 한다”고 언급했다.

이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원내대표·중진 연석회의에서 “중국·러시아의 명백한 영공 침범에 왜 제대로 된 말 한마디 못 하고, NSC도 열리지 않느냐”고 했다. “주변 열강의 먹잇감으로 전락한 구한말 조선의 처절한 모습, 국제정세에 어둡고 발전을 게을리하면서 결국 망국을 막지 못한 처참한 과거가 떠오른다”고도 주장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NSC 개최 여부는 필요에 따라 NSC 의장이 소집한다는 ‘국가안전보장회의 운영에 따른 규정’에 따라 결정된다”며 “NSC 상임위는 대외정책 등을 협의하기 위해 개최하는 것으로, 당시 긴급하고도 즉각적 조치가 필요했고 이에 따라 위기관리센터에서 안보실장 등이 상황을 관리하며 실효적 조처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침범과 관련해 “(해당 상황은) 영공침범 시에 대한 대응절차에 따라 운영됐다”고 했다. “1단계 경고방송→ 2단계 진로차단 → 3단계 경고비행 → 4단계 경고사격까지 조치한 상황이었다. 이 절차에 따라 진행된 단계별 전술조치로 우리 영공을 침범한 비행기가 영공 밖으로 나간 것”이라고 상세히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상황 발생시점부터 우리가 조치한 내용은 즉각적이고도 실효성이 있었다고 본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어제 오후 국방부는 양국 국방무관을, 외교부는 중국 대사와 러시아 대사대리를 각각 초치했다“며 ”앞으로 다시는 자국 영공에 이런 일이 없도록 철저하게 대비할 계획이고, 안보실에서 집중적으로 점검·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factism@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