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강남구, 번화가 가로등 현수기 80조 민간에 개방
뉴스종합|2019-09-11 08:53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압구정로, 논현로, 도산대로 등 번화가에 있는 가로등 현수기 80조를 민간에 개방한다고 11일 밝혔다.

오는 16일부터 4개월 간 시범 운영한다. 깨끗한 옥외광고문화를 정착시키고, 문화예술 중심지인 압구정·신사동 거리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다.

구는 서울시에서 열리는 문화행사·공연을 알리는 현수기를 ‘ㄷ’자 형태의 가로수길 간선도로(현대고등학교 가로수길 초입~압구정역~을지병원사거리~신사역) 구간에 내걸 예정이다.

게첩 가능한 가로기 크기는 최대 가로 70㎝, 세로 2m로 ▷보행자와 차량 통행 방해 금지 ▷도로표지·교통안내표지가 설치된 가로등 기둥에 금지 ▷1개 가로등에 2개 이상 금지 ▷가로등 기둥 10㎝ 이내 밀착 게시 등을 준수해야 한다.

게시기간 종료 후에는 반드시 자진 철거해야 한다.

현수기 게첩을 원하는 단체나 개인은 강남구청 도시계획과에 신고 후 1조 당 6000원의 수수료를 내야 한다. 강남구옥외광고물심의위원회 심의 결과 문제가 없는 경우 15일 이내로 사용이 가능하며, 연장은 불가하다.

jshan@heraldcorp.com

강남구 청사 전경. [강남구 제공]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