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원정 도박 혐의’ 양현석·승리 추가 소환 방침
뉴스종합|2019-09-18 09:34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경찰이 상습도박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를 추가 소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또 성매매 알선 혐의로도 입건돼 있는 양 전 프로듀서의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아 조만간 사건을 검찰로 송치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지난 17일 “금융 거래와 회계자료, 환전 내용 등에 관한 분석을 마무리하는 대로 이들을 다시 불러 한 번 더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전 대표와 승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등 해외에서 상습적으로 도박하고,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마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승리와 양 전 대표는 지난달 28일과 29일 각각 소환돼 경찰 조사를 받았다.

당시 둘 모두 미국 원정 도박 혐의는 대체로 인정했지만 현지에서 달러화를 빌려 도박 자금으로 쓰고 이를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일명 ‘환치기’를 한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glfh2002@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