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17호 태풍 타파, 대한해협 관통…남부 최대 500mm 폭우 예상
뉴스종합|2019-09-20 07:23

[연합]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제17호 태풍 ‘타파’가 19일 오후 발생했다. 이번 주말에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최대 500mm의 폭우가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20일 오전 3시를 기준으로 제17호 태풍 ‘타파’는 중심기압은 992hPa(헥토파스칼), 중심부근 최대 풍속은 20m(시속 75㎞)다. 초속 15m이상 바람이 부는 반경은 180㎞다.

말레이시아어로 메깃과 민물고기를 뜻하는 태풍 ‘타파’는 일요일인 22일 오전 3시쯤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350㎞ 해상을 거쳐 같은 날 낮 시간대 제주도 동쪽 바다를 지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21일부터 제주와 남해안 등 남부지방은 태풍의 간접 영향을 받고 22일부터는 직접 영향권에 들어 많은 비가 예상된다. 제주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최대 300mm 이상, 제주도 산지는 5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20일 금요일 밤부터 23일 월요일 오전까지 제주도, 남해안, 동해안, 섬 지역을 중심으로 최대순간풍속 시속 108∼144㎞(초속 30∼4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glfh2002@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