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1급수로 소문난 순천 동천에 수달떼 유유자적
뉴스종합|2019-11-08 15:28

6일 오전 순천 동천에서 먹이활동을 하고 있는 수달떼. [사진=순천시청]

[헤럴드경제(순천)=박대성 기자]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인 수달이 전남 순천 원도심을 가로지르는 ‘강(江)급’ 하천인 동천에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8일 순천시에 따르면 지난 6일 오전 순천 도심하천인 동천에서 수달 가족 3마리가 헤엄치며 먹이 활동을 하는 장면이 시청 직원 카메라에 포착됐다.

수달은 2급수 이상 수질에서나 볼 수 있어 해당 지역의 생태환경을 가늠할 수 있는 환경지표 동물로 원도심을 가로지르는 동천의 수질과 생태적 건강성이 매우 우수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시에서는 시민들의 휴식처인 동천을 비롯한 도심하천 관리에 매년 10억원 이상의 사업비와 35명 이상의 상시 관리인원을 배치해 관리하고 있다.

순천의 도심하천 대부분은 1급수 이상의 수질로 수달의 먹잇감들이 서식하기에 좋은 수질과 생태적 환경이다.

순천 동천은 도심속 산책코스로 시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동천 물이 흘러 궁극에는 순천만갯벌습지에 다다른다.

동천에 사는 수달은 생태계 교란종인 블루길, 배스, 황소개구리등을 먹잇감으로 하고 있어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도심하천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게 됐다.

임종필 순천시 안전도시국장은 “수달이 안전한 환경에서 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도심하천을 관리할 계획이다”며 “시민 여러분들의 수달에 대한 깊은 애정과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parkd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