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이혼도장' 찍나…오신환 '원내대표직' 놓고 종일 "박탈"vs"효력 없다"
뉴스종합|2019-12-03 06:57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왼쪽 두번째)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바른미래당 당권파와 비당권파 간 '원내대표직'을 둘러싼 끝장 싸움이 극으로 치닫고 있다. 분당이 기정사실화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3일 정치권에 따르면 바른미래 윤리위는 지난 1일 오신환 원내대표와 유승민·권은희·유의동 의원 등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의원 4명에 대한 징계를 결정했다. 특히 오 원내대표를 놓고는 원내대표직 정지를 선언했다.

당권파는 원내대표직은 당직 중 하나로 당원권이 정지되면 원내대표직도 박탈된다고 주장한다. 비당권파는 선출직인 원내대표는 출당 외에는 강제 박탈될 수 없다는 입장으로 대립 각을 세우는 중이다.

당권파에 속하는 손학규 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대표로 의원들의 심각한 해당행위에 대해 이미 수차례 공개적으로 경고를 했다"며 "신당 창당을 계획하고 모임을 주도하는 의원들은 떳떳하면 당적을 정리하고 밖에서 하라고 말한 적도 있다"고 했다. 또 "오 원내대표가 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된 점도 유감"이라며 "윤리위는 독립성이 보장된 곳이며, 당은 아무런 간섭을 할 권한이 없다"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에 같은날 오후 긴급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손 대표가 무슨 주장을 하든 원내대표 신분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며 "의원이 선출한 원내대표를 자리에서 끌어내리는 법은 재적 의원 3분의2 이상 동의를 받아 제명하는 것 뿐"이라고 했다. 변혁 소속 의원 15명도 성명서를 내고 "윤리위의 주장은 근거가 박약한 편파적 주장에 불과하다"며 "손 대표가 철저히 무너뜨린 바른미래 창당 정신을 구현하기 위해 몸부림쳐온 일 또한 결코 분파적 행위로 매도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이후 오신환(前원내대표) 당 징계 결정에 따른 원내대표 권한대행 결정의 건'이란 제목의 공문을 문희상 국회의장,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에게 전달했다. 이 공문에는 '바른미래 당헌당규에 따라 오신환 원내대표의 원내대표직은 박탈됐고, 당규에 따라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원내수석부대표인 이동성 의원으로 되었음을 통보한다'고 쓰여있다.

변혁 소속인 이동섭 의원은 현재 윤리위에 회부돼 있다. 향후 징계가 결정되면 또 다시 원내대표 권한대행이 바뀔 가능성이 있다.

변혁 측은 "원내대표 교체에는 바른미래 대표의원인 오 원내대표의 직인이 필요하다"며 "직인이 없는 공문이어서 아무런 효력이 없다"고 강조했다.

당권파와 비당권파는 앞으로도 서로의 주장을 맞받아치며 신경전을 벌일 전망이다.

변혁 편에 있는 하태경 의원은 "당권파와 비당권파가 아닌 독재자 한 사람과 나머지 의원·당원 싸움이라면 바른미래를 해산하는 전당대회를 소집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변혁은 오는 8일 신당 창당을 위한 중앙당 발기인 대회를 연다. 이에 앞서 지난달 28일 경남도 지역위원장 8명 중 5명이 탈당했다. 이날에는 부산시당 소속 지역위원장 4명이 탈당하는 등 '집단 탈당'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yul@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