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시칠리아섬 빈집 1유로 시작가 경매 나오자…지구촌 10만명 입주 문의
뉴스종합|2019-12-11 17:50

시칠리아 섬 이미지.

[헤럴드경제] ‘유령 마을’' 위기에 몰린 이탈리아 시칠리아 섬의 작은 도시 삼부카가 빈집을 경매로 내놓자 순식간에 외국인 10만여명의 입주 문의를 받으며 지구촌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레오나르도 치아치오 삼부카 시장이 주민 감소와 폐가 증가로 시의 존립마저 위태로울 것을 우려하며 고심끝에 내놓은 아이디어로 버려진 가옥 16채를 시작가 1유로(약 1천300원) 경매에 내놓았고, 이 소식이 알려진 몇 주만에 미국을 비롯한 외지의 사람들의 문의가 쏟아졌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치아치오 시장은 "전화를 받기 위해 영어를 하는 사람을 구해야 할 판이었다"며 지구촌의 참여 열기를 말했다.

결국 경매에 내놓은 집들이 모두 팔렸으며, 낙찰가는 평균 수천 유로(수백만원)였다. 최고가는 미국 버지니아주에 사는 여성이 지불한 2만5000유로(약 3300만원)였다.

치아치오 시장은 "삼부카가 르네상스를 맞이했다"며 몇 달 뒤에 폐가 경매를 다시 시도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치아치오 시장은 첫 경매가 워낙 인기가 좋았던 덕분에 삼부카 주민들이 여세를 몰아 추가로 100채를 좋은 조건에 개별적으로 팔기도 했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