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비건 “北에 비핵화 요구, 美 방침 변함없다”
뉴스종합|2019-12-15 10:49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연합]

[헤럴드경제] 美대북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방한에 앞서 “북한에 비핵화를 요구하는 미국의 방침은 변치 않는다” 고 밝혔다 고 NHK가 15일 보도했다.

비건 대표는 14일(현지시간) 한국으로 출발하기 전 공항에서 NHK의 취재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15~19일 한국과 일본을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다.

비건 대표는 북한이 전날 동창리 서해 위성 발사장에서 두 번째 ‘중대한 시험’ 을 했다고 발표하는 등 연말을 시한으로 정해놓고 미국을 압박하는 것에 대해 “미국의 방침은 변한 것이 없다. 북한도 그것을 알고 있다” 고 밝혔다. 그는 또 한국 방문 중 판문점에서 북과 접촉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서 “지금은 할 말이 없다” 고 말을 아꼈다.

비건 대표의 방한 중 북미 접촉이 성사되면 한반도 정세는 새로운 모멘텀을 맞을 수도 있지만, 아직 북측의 ‘회신’ 이 없어 현재로선 가능성은 적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