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윤지혜 “영화 ‘호흡’은 불행포르노”…촬영 고통 폭로
엔터테인먼트|2019-12-15 11:21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배우 윤지혜가 영화 촬영 현장에서 직접 겪은 고통을 호소했다.

윤지혜는 영화 ‘호흡(권만기 감독)’ 개봉을 앞두고 15일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윤지혜는 “아직까지도 회복되지 않는 끔찍한 경험들에 대해 더 이상 참을 수가 없어 털어 놓으려 한다”며 “비정상적인 구조로 진행된 이 작업에 대해 ‘내 스스로가 왜 이런 바보같은 선택을 하게 되었는가’는 끊임없이 나를 힘들게 하고 있다. 모든 것은 나의 착각이었고, 내가 선택한 연기 욕심은 경솔했던 후회가 됐다”고 토로했다.

윤지혜에 따르면 ‘호흡’ 제작비는 약 7000만원. 보통의 영화 제작과 달리, 교육기관에서 만든 일종의 졸업작품 형식이라 준비도, 촬영 진행 방식도 문제가 많았다.

윤지혜는 “촬영 3회차 쯤 되던 때 진행이 너무 이상하다고 느꼈고 상식밖의 문제들을 서서히 체험하게 됐다. 초반에는 서로 합을 맞추느라 좀 삐걱거리기도 하니 그런가 보다 했다”며 “하지만 점점 현장 자체가 고통이 되어갔고 내 연기인생 중 겪어보지 못한, 겪어서는 안될 각종 어처구니 없는 일들이 벌어져 극도의 예민함 속 극도의 미칠것같음을 연기했다”고 전했다.

윤지혜는 현장에서 보인 권만기 감독의 행동들도 지적했다. 윤지혜는 “한번은 ‘감독님은 그럼 이게 장편 입봉작이네요?’라는 질문에 ‘이런 학생영화를 누가 입봉으로 보냐’고 말했던 권만기 감독의 자조적 시니컬도 기억한다”며 “어수선한 현장에서 레디 액션은 계속 외치더라. 그거 밖에 할 줄 아는게 없는지. 액션만 외치면 뿅하고 배우가 나와 장면이 만들어지는게 연출이라고 kafa에서 가르쳤냐”고 꼬집었다.

“이 영화는 불행포르노 그 자체다”고 단언한 윤지혜는 “그런식으로 진행된 작품이 결과만 좋으면 좋은 영화인가. 이 영화의 주인 행세를 하는 그들은 명작, 걸작, 수상한, 묵직한 이라는 표현을 쓸 자격조차 없다. 알량한 마케팅에 2차 농락도 당하기 싫다”며 “애정을 가지고 참여한 작품에 가혹한 상처들이 남았고, 실체를 호소하고 싶고, 다른 배우들에게도 kafa와의 작업 문제점을 경고해야 한다고 생각해 이런 장문의 글을 쓰게 됐다”고 마무리 지었다.

19일 개봉예정인 ‘호흡’은 아이를 납치했던 ‘정주’(윤지혜)와 납치된 그날 이후 인생이 송두리째 무너져버린 ‘민구’(김대건)가 12년만에 다시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뉴커런츠상, KTH상 2관왕에 올랐으며, 제3회 마카오 국제영화제 최우수 작품상을 받았다.

min3654@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