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곽상도 "법무부, '버닝썬' 공소장 내놔야…文대통령도 엄정수사 지시"
뉴스종합|2020-02-14 17:51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14일 "법무부는 '버닝썬 사건' 공소장을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버닝썬 사건은 문재인 대통령이 엄정수사를 지시한 사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법무부가 윤규근 총경, 정상훈 전 큐브스 대표, 가수 승리 등에 대한 공소장을 공개하지 않는다"며 "문 대통령이 직접 수사를 지시했는데도 제출하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곽 의원은 "일각에선 우리들병원 관계자의 아들이 버닝썬에 연관돼 있기 때문이 아니냐는 추측을 한다"며 "대통령 관련 공소장을 숨기는 등 정권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면 이런 식으로 공소장 제출을 거부하는 게 온당한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