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中, 이번에는 6일만에 마스크 공장 ‘준공’
뉴스종합|2020-02-18 19:21

마스크를 쓴 중국 베이징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문을 닫은 한 쇼핑몰 내 스타벅스 매장 앞을 16일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1000개의 병상을 열흘만에 완공했던 중국이 이번엔 수도 베이징에 마스크 공장을 세운다. 하루 25만개의 마스크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를 불과 6일만에 세운단 방침이다.

18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건축면적 1070㎡의 공장 개조 건설 작업이 전날 시작됐으며 6일 뒤인 22일 준공 예정이다.

베이징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들어서는 마스크 공장이다. 그만큼 마스크 공급 확대가 시급하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 공장에서는 하루 25만개, 월 750만개의 마스크를 생산할 계획이다.

공사는 중국 국유 건설업체인 중국건축일국이 맡았다. 이 회사는 17년 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당시에도 베이징 샤오탕산(小湯山)에 1000개 병상을 갖춘 병원을 1주일 만에 지었으며, 지난달 우한(武漢)에서는 훠선산(火神山) 병원과 레이선산(雷神山) 병원을 긴급히 건설했다.

베이징을 비롯한 중국 많은 지역에서는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이 의무적이지만 마스크 구하기는 하늘의 별 따기다.

최근 기업들이 속속 업무를 재개하자 마스크 부족 현상은 더 심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