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대구서 20대 여성 확진자가 보건소 직원에 침 뱉어…피해자 1~2일 후 결과 나올 듯
뉴스종합|2020-02-28 19:5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고자 소독 중인 현장 출동 차량의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병원 이송 중 보건소 직원에게 침을 뱉는 일이 발생했다.

28일 대구 달성군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여성 A 씨는 오전 3시께 구급차에 타고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되는 도중 운전대를 잡고 있던 보건소 소속 공무원 B(44) 씨 얼굴에 침을 뱉었다.

A 씨는 지난 23일 코로나19 검사 후 25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에 B 씨와 간호사가 이날 새벽 A 씨를 깨워 대구의료원으로 이송하던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구급차 안에서 운전 중인 B 씨와 간호사에게 욕설한 뒤 내리면서 침을 뱉은 것으로 알려졌다. B 씨는 곧바로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됐다. 결과는 1∼2일 후 나올 것으로 보인다.

달성군 노조는 B 씨를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