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코로나19 치료가능한 약물 찾았다…천식·에볼라 치료제서 효능 검증
뉴스종합|2020-03-26 15:41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6일 오후 대전광역시 유성구 한국화학연구원을 방문해 약물재창출 현장시설 및 백신 개발 연구 현장을 시찰하고 있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적용 가능한 ‘약물 재창출’ 연구를 통해 천식치료제 ‘시클레소니드’와 에볼라 치료제 ‘니클로사마이드’가 우수한 효능을 보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26일 한국화학연구원을 방문해 코로나19 약물 재창출 중간 결과를 점검했다.

그동안 한국화학연구원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국가마우스표현형분석사업단, 고려대 등은 기존 사용되는 약물 중에서 코로나19에 효과가 있는 약물을 발굴하는 약물 재창출 연구를 수행해왔다.

파스퇴르연구소는 선행 연구를 통해 시클레소니드, 니클로사마이드를 비롯해 효능이 있는 약물 20여종을 발굴하고 관련 연구 결과를 바이오 아카이브에 공개했다.

이 중 천식치료제인 시클레소니드는 화학연과 상호 교차 검증에서도 약효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파스퇴르연구소는 이 약물이 흡입제 형태로 폐에 직접 적용이 가능해 코로나19 치료제로서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화학연에서는 국내 의료 현장에서 요청하고 있는 국내외 관심 약물에 대한 스크리닝을 수행해 결과를 확보, 1500개 약물에 대한 대규모 스크리닝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국내외에서 의료 현장에 사용되거나 임상 중인 렘데시비르, 클로로퀸, 칼레트라를 포함한 약물 8종에 대한 연구 결과를 의료 현장의 임상의와 공유했다.

화학연은 렘데시비르가 활성화된 약물의 약효가 가장 우수했으며, 클로로퀸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도 약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화학연에서 자체적으로 발굴한 우수 약물은 현재 특허 출원 등의 과정에 있으며, 의료 현장 적용을 위해서 의료계와 공유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현재까지의 연구 결과를 의료 현장 및 식약처에 공유하고 있으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우수한 약물을 발굴하고 의료 현장, 식약처와 협력해 효과 있는 약물이 의료 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지원해나갈 계획이다.

파스퇴르연구소와 화학연은 각각 2500여종, 1500여종의 약물에 대한 대규모 스크리닝을 수행하고 추가적인 약물 효과 검증을 위해 생명연에서 영장류 실험을 준비하고 있다.

최 장관은 “코로나19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의료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약물 재창출 성과를 조속히 창출할 필요가 있다”며 “이번에 과기정통부가 확보한 약물 재창출 관련 추가경정예산이 가시적인 성과 창출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