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두산重 20일부터 2차 희망퇴직
뉴스종합|2020-04-10 11:31

두산중공업이 경영 정상화를 위한 고강도 자구안으로 총선 이후 추가로 희망퇴직을 단행한다. 희망퇴직과는 별도로 다음달 1일부터 유휴 인력을 대상으로 전 사업 부문에 걸쳐 3개월 이상 휴업도 실시한다. 두산중공업은 이 같은 인력 구조조정안을 통해 연간 1500억~2000억원의 고정비(인건비)를 줄여 재무구조를 개선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12면

10일 재계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경영 정상화를 위한 자구안으로 이달 20일부터 30일까지 추가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 방안을 막바지 검토 중이다. 두산중공업은 올해 초 45세 이상 직원 2600여명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접수한 바 있다. 하지만 신청 인원이 650여명으로 목표치를 크게 밑돌았다. 이에 회사측은 이번 추가 희망퇴직 신청 인원 규모를 최대 1000명선으로 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중공업은 또 희망퇴직 이후 최소 3개월을 기준으로 원자력, 플랜트, 파워서비스 비즈니스그룹(BG)등 전 부문에 걸친 유휴인력의 휴업에도 들어가기로 했다. 휴업 기간은 업황의 개선 여부를 보고 6개월까지도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휴업 기간에 회사 측은 직원들에게 급여의 70% 지급한다. 회사측은 추가 희망퇴직 신청자가 예상보다 적을 경우 휴업 대상 인원과 기간을 늘리는 방안도 함께 고려하고 있다. 정세희 기자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