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과기부, 코로나19 실험용 생쥐 8월부터 연구현장 공급
뉴스종합|2020-04-10 15:28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필수적인 연구용 마우스를 8월부터 대량생산에 돌입해 일선 연구현장에 보급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0일 정병선 제1차관이 국가마우스표현형분석사업단(단장: 성제경/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교수)을 방문, 코로나19 연구용 마우스 모델 개발 진행상황 점검에 나섰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치료제, 백신 등을 개발할 때 인체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전 실험동물을 대상으로 한 전임상연구를 거치는 게 일반적이다. 사업단은 현재 코로나19 감염 수용체인 hACE2 유전자를 발현하고, 폐병변을 일으키는 생쥐 5종 개발 중이다.

사업단은 코로나 19에 감염되는 생쥐 모델을 개발, 8월경 대량생산하여 산‧학‧연‧병에 제공하고, 치료 후보약물의 효과검증이 효율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생쥐 모델의 폐병변 병리 진단을 지원할 예정이다.

정병선 차관은 “국내 산‧학‧연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서는 사람과 같이 코로나19에 감염돼 폐병변이 발현되는 동물 이용이 필수적”이라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동물모델을 신속히 개발해 현장에 보급해 달라”고 당부했다.

nbgkoo@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