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코로나19, 임신부 태반에 영향…태어난 신생아들은 감염 안돼
뉴스종합|2020-05-23 09:53

[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임산부 태반에서 태아에게 가는 혈류를 손상시킬 수 있 는 '상처'가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다만 태어난 아이들에게선 코로나19 증상은 없었다.

로이터통신은 22일(현지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노스웨스턴 여성병원에서 3월 18일∼5월 5일 출산한 여성 16명 모두의 태반에서 상처 흔적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산모 16명 중 15명은 건강한 아이를 순산했고 1명은 유산했다. 태어난 아이들은 모두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았다.

산모 80%의 태반에서는 태아에게 가는 혈류를 손상할 수 있는 일종의 상처가 발견됐고, 40%의 태반에서는 혈전이 있었다.

제프리 골드스타인 박사는 "코로나바이러스와 혈전 사이 연관성을 뒷받침해주는 연구 결과"라고 설명했다.

태반 혈류에 문제가 생기면 태아가 제대로 자라지 못하거나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고 한다.

골드스타인 박사는 코로나19에 걸린 산모가 낳은 아이들이 어떤 어려움을 겪는지 계속 추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논문은 미국 임상병리학 저널에 실렸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