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김두관, “주호영, 盧 11주기에 사면 건의 매우 유감”
뉴스종합|2020-05-23 10:32

[헤럴드경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인 23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향해 “황당한 사면 주장에 노 전 대통령을 운운하지 말라”고 말했다.

이는 주 원내대표가 전일 페이스북을 통해 경남 김해 봉하마을로 내려가는 심정을 적은 데에서 비롯됐다. 그는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법처리가 아직도 현재 진행형이다. 대통령마다 예외 없이 불행해지는 ‘대통령의 비극’이 이제는 끝나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사면을 거론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으로 주 원내대표의 언급에 반박하고 나섰다. 그는 “주 원내대표가 왜 하필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년 바로 전날 사면 건의를 했는지는 모르겠다”며 “지금은 사면을 건의할 때가 아니라 두 전직 대통령에게 반성과 사과를 촉구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뇌물과 국정농단이라는 범죄로 감옥 간 두 전직 대통령과 정치검찰의 표적 수사와 정치보복으로 운명을 달리한 노 전 대통령을 모두 ‘불행한 전직 대통령’이라며 한 묶음으로 표현한 것도 매우 유감”이라며 “노 전 대통령 기일 전날에 고인의 불행을 이런 식으로 이용하는 것은 고인과 상대 당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뇌물을 상습적으로 받아먹고 국정농단으로 탄핵을 당하고도 자신의 죄를 단 하나도 인정하지 않았고 사과와 반성도 전혀 없다. 어떤 이유로 사면을 해야 하는지 이유를 찾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