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마켓컬리 “상온 물류센터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전면 폐쇄”
뉴스종합|2020-05-27 13:48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신선식품 전문 온라인몰 마켓컬리는 상온 물류센터 한 곳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해당 센터를 전면 폐쇄 조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일부 상온 상품 출고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는 지난 24일 상온 1센터 물류센터에 출근한 일용직 근무자가 이날 오전 보전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컬리에 따르면 이 근무자는 지난 23일 확진자로 밝혀진 친구와 대전광역시를 다녀오면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근무자는 24일 컬리 상온 1센터에서 하루 일했고, 25일 송파구 보건소에서 검사 후 이날 확진 통보를 받았다.

[마켓컬리 제공]

이에 따라 컬리는 곧바로 상온1센터를 이날 전면 폐쇄했다. 아울러 이날 오후 3시부터 세스코 전면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확진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높은 직원에 대해선 전수조사 및 자가격리 조치를 시행했다.

현재 컬리 물류센터는 총 5곳으로 상온1센터, 상온2센터, 냉장1센터, 냉장2센터, 냉동센터가 있다. 다른 물류센터는 이번에 확진자가 발생한 상온1센터와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고, 근무자 간 교류도 없어 이번 사태가 다른 센터로 확산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상온1센터에 취급하는 상온 상품의 경우엔 출고에 차질이 빚어질 수밖에 없다.

컬리 측은 "송파구청 등 보건당국의 지침이 내려질 때까지 상온1센터를 전면 폐쇄할 것이고 향후 추가 조치는 보건당국과 협의해 진행할 예정"이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상황 조기 종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ham@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