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종교 모임·물류센터 확진자 속출…확진자 다시 40명대로
뉴스종합|2020-05-27 15:15

쿠팡 부천 물류센터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27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러 온 시민들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9일만에 다시 40명대로 진입했다. 종교 모임과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어서 확진자는 계속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0시 현재 신규 확진자가 40명 발생해 총 누적 확진자수는 1만1265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3명은 해외유입, 37명은 지역사회에서 발생했다. 원어성경연구회 집단 발생과 관련해서 이 날 3명이 추가되어 확진자는 총 12명이 됐다. 추가 확진자는 경기도 의정부시 주사랑교회 확진자와 접촉한 서울 노원구 소재 라파치유기도원 2명, 경기 부천시 소재 초등학교 교사 1명이다.

경기 부천시 쿠팡 물류센터 집단 발생과 관련해서는 전일 대비 27명이 추가 확진되어 현재까지 36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해당 물류센터 근무자 3600여명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한편 쿠팡 물류센터에 이어 오늘 오후 서울 장지동에 위치한 마켓컬리 물류센터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전일 대비 4명이 추가 돼 총 259명이 됐다.

한편 국내에서 처음으로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 의심 사례로 보고된 환자 2명은 모두 회복했으며 이 중 1명은 퇴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서울 지역 의료기관에서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 의심사례로 신고된 11세 남자 어린이와 4세 여자 어린이가 모두 현재 회복된 상태이며 11세 남자 어린이는 퇴원했다”고 밝혔다.

방대본은 이들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한 결과 11세 남자 어린이가 올해 1∼3월 필리핀을 방문했음을 확인했다.

ikson@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