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코로나 치료제 렘데시비르…美서 10일치에 687만원
뉴스종합|2020-06-30 10:16

렘데시비르.[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중 선두주자인 렘데시비르가격이 5일 치료 기준으로 375만원이 될 전망이다. 기간이 10일로 늘어나면 약 687만원이 든다.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29일(현지시간) 미국의 일반적인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데 사용되는 렘데시비르 가격이 총 3120달러(약 375만원)가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민간 건강보험 가입 기준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메디케어와 같은 공공 건강보험 가입자에게는 렘데시비르 1회 복용량에 380달러를, 민간보험 가입자에게는 520달러를 각각 책정했다.

미국은 공공보험 가입자가 민간 시장가격보다 할인을 받는다고 법에 규정돼 있어, 렘데시비르 가격이 이원화돼있다.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첫날 2회분, 그 다음날부터 하루 1회분을 투여하고 가장 짧은 경우 치료에 5일이 걸린다는 가정에 따라 민간보험 가입자는 3120달러, 공공보험 가입자는 2340달러(약 281만원)를 약값으로 내야 한다고 계산했다.

만약 치료에 10일이 걸린다면 약값은 민간보험 가입자 5720달러(약 687만원), 공공보험 가입자 4290달러(약 515만원)로 각각 치솟는다.

대니얼 오데이 길리어드 최고경영자(CEO)는 "이 치료제에는 실제 가치보다 훨씬 낮은 가격이 매겨졌다"며 "이것은 민간보험 가입자나 공공보험 가입자 모두에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렘데시비르를 복용하면 코로나19 환자가 나흘 일찍 퇴원할 수 있기 때문에 하루 입원비를 3000달러로 잡으면 총 1만2000달러(약 1441만원)를 절약할 수 있다는 게 오데이 CEO의 설명이다.

또한 WSJ는 길리어드와 라이선스 계약을 맺은 인도와 방글라데시의 몇몇 제네릭(복제약) 제약회사들은 1000달러(약 120만원) 미만의 복제약을 내놓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