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조슈아 웡, 홍콩보안법 통과 2시간만에 데모시스토 당직 사퇴
뉴스종합|2020-06-30 13:07

조슈아 웡 데모시스토당 사무장 페이스이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데모시스토당 당직을 내려놓고 탈퇴할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 캡쳐]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홍콩 내 민주화 운동의 대표적인 인물인 조슈아 웡(黃之峰) 데모시스토당 사무장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통과 직후 자신이 소속된 단체의 지도자 자리에서 물러났다.

웡 사무장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데모시스토당에서 탈퇴할 것”이라라고 발표했다.

이날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가 지난 28일부터 초안 심의를 개시한 홍콩보안법을 회의 마지막 날인 30일 오전 전격 통과시킨 지 불과 약 2시간 만이다.

데모시스토당은 지난 2016년 4월 웡 사무장을 비롯한 ‘우산혁명’의 주역들이 모여 결성했다.

이날 네이선 로(羅冠聰) 데모시스토당 주석을 비롯한 청년 활동가 제프리 응고(敖卓軒), 아그네스 차우(周庭) 등 데모시스토당의 주요 인물들도 웡 사무장과 함께 탈퇴를 선언했다.

웡 사무장은 “지도자의 운명 앞에서 사무장직을 사퇴한다”며 “개인적으로는 (홍콩 민주화에 대한) 신념을 계속 옹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이 순간 세계 각국의 많은 시선들이 홍콩을 지켜보며 홍콩보안법 치하에 놓인 나의 처지를 주목할 것이라 믿는다”며 “계속해서 내 고향 홍콩을 지킬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웡 사무장은 앞서 스스로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제정하면 가장 먼저 중국 당국에 체포될 것이라고 말해왔다.

온라인에서는 웡 외에도 지미 라이(黎智英) 등 민주화 인사 54명의 이름이 담긴 ‘체포 블랙리스트’가 나돌고 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