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6·17대책 비웃듯…수도권 경매 ‘후끈’
부동산|2020-07-01 11:36

지난달 29일 서울동부지법 경매4계. 성동구 응봉동 금호동1가 신동아 아파트 60㎡(이하 전용면적)가 처음 경매에 나왔다. 응찰자가 32명이나 몰려 경쟁이 치열했다. 감정가 5억57000만원인 이 아파트는 결국 7억386만원에 입찰한 임모씨가 새 주인이 됐다.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은 126.37%까지 치솟았다.

6·17부동산 대책 이후에도 경매시장에서 서울 및 수도권 아파트 인기가 뜨겁다. 집값이 계속 오를 것이란 기대로 입찰가를 높여 응찰하는 경매 참여자가 많아 낙찰가율은 19개월 내 가장 높게 치솟았다.

1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6월 경매시장에서 서울 아파트 평균 낙찰가율은 105.8%로 월간 기준 2018년 11월(107%) 이후 가장 높았다.

응찰자도 늘었다. 6월 서울 아파트 경매에 참여한 평균 응찰자수는 8.5명으로 작년 10월(10명) 이후 가장 많았다.

이웰에셋 이영진 대표는 “경매로 집을 마련할 경우 매매와 달리 각종 경매 진행 비용이 필요하고, 유치권 행사, 명도 비용 등 추가 비용이 발생할 수 있다”며 “평균 낙찰가율이 100% 이상인 건 주택 시장이 과열된 때나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아파트 평균 낙찰가율은 6·17대책 전후 크게 달라지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6월 진행한 서울 아파트 경매 건수 중 6월17일 이전(1~16일) 물건의 평균 낙찰가율은 105.9%, 이후(17~30일) 물건의 평균 낙찰가율은 105.6%였다. 6·17대책이 경매 참여자의 응찰 가격엔 크게 영향을 주진 않았다는 이야기다.

대책 발표 이후 응찰자수는 더 늘었다. 6월 중 17일 이전 서울 아파트 경매 진행 건의 평균 응찰자수는 8명이었으나 대책 이후 10.8명으로 많아졌다. 경매는 토지거래허가구역 규제를 받지 않는 등 매매시장에 적용받는 규제를 상대적으로 덜 받아 투자수요 중 일부가 경매시장으로 옮겨왔을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이런 분위기는 수도권 다른 지역도 비슷하다. 경기와 인천 대부분 지역을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어 수도권 전역을 사실상 규제하기 시작했지만, 수도권 전체 아파트의 평균 낙찰가율은 큰 변화가 없었다.

6월 서울과 경기,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전체 아파트의 평균 낙찰가율은 대책 전(1~16일) 102.8%, 대책 후(17~30일) 101%로 모두 감정가 이상에 낙찰되고 있다. 박일한 기자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