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김민교 반려견에 물린 80대 할머니 사망
뉴스종합|2020-07-04 09:11

[연합]

[헤럴드경제] 배우 김민교의 반려견들에 물려 치료를 받던 80대 할머니가 결국 숨졌다.

4일 YTN에 따르면 지난 5월 4일 김민교의 반려견 두 마리에 허벅지와 팔 등을 물려 병원에 입원해 여러 차례 수술을 받았던 A(80대·여)씨가 회복하지 못하고 3일 숨졌다.

숨진 여성의 딸은 어머니의 사망 소식을 김민교 씨에게 알렸다고 말했다.

부검에서 A씨의 사인이 개 물림 사고에 의한 것으로 확정되면 견주인 김민교에게는 과실치사 혐의가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유족들의 조사를 마친 경찰은 조만간 김민교 씨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5월 4일 경기 광주시에서 A씨가 김민교의 반려견 두 마리에게 물렸다. 이 반려견들은 목줄과 입마개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고라니를 보고 담장을 뛰어넘어 나갔다가 만난 A씨를 공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교의 반려견은 양치기개로 알려진 벨지안 쉽도그라는 품종으로, 20㎏ 넘는 대형견이다. 경찰견·군견 품종이기도 하다. 국내 동물보호법상 맹견으로는 분류돼 있지 않다.

glfh2002@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