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최숙현 선수 죽음 책임져야" 문체부 장관 고발당해
뉴스종합|2020-07-09 14:14

지난달 극단적 선택을 한 고 최숙현 철인3종 경기(트라이애슬론) 선수 지인들이 수년에 걸친 집단 가혹행위를 증언하고 나섰다. 사진은 고 최숙현 선수 후배 임주미 씨의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시민사회단체들이 고(故) 최숙현 선수의 죽음을 방치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대한체육회장 등 관계기관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범시민사회단체연합(범사련) 등 9개 시민사회단체는 9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감독관청으로서 직무를 유기해 최 선수를 죽음에 이르게 한 혐의(직무유기)로 문체부 장관 등을 사회정의 차원에서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박양우 문체부 장관을 비롯해 최영애 인권위원장, 이기홍 대한체육회장, 민갑룡 경찰청장, 주낙영 경주시장을 피고발인으로 고발장에 적시했다.

이들 단체는 “온 나라가 K-방역 등 자화자찬의 ‘국뽕’에 취해있을 때 우리의 어린 딸은 K-스포츠의 폭력에 신음하며 죽어갔다”며 “상상하기도 힘든 집단 폭력과 가혹행위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체육회 회장과 대한철인3종협회장, 경북·경주체육회장, 경주시장 등은 석고대죄하는 심정으로 모든 직위에서 사퇴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경주시청 소속 트라이애슬론 선수였던 최숙현 선수는 오랜 기간 김규봉 감독과 팀닥터로 불린 안주현 및 선배 선수 2명의 가혹행위에 시달리다 지난달 26일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지난 2월부터 법적 절차를 밟고 경찰, 검찰, 경주시청, 대한체육회, 대한철인3종협회 등에 호소했으나 어떤 곳에서도 도움을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