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코로나 속 바캉스②] 고급 호텔리조트, BTS 숙소 초강세
라이프|2020-07-31 11:08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해변이나 숲을 낀 고급 지방 리조트와 호텔은 안전할 것이라는 기대감 속에 예약이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가성비 보다는 안심비를 선택한 결과이다.

한류스타들이 찾은 숙소나 세계적인 한류 콘텐츠의 제작-촬영지에 대한 인기는 여전히 폭발적이었다. 한류 때문에 ‘역귀경 여행객’들도 생겨나는 상황이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대명소노그룹의 전국 17개 소노호텔앤리조트 중 강원도지역은 오는 8월17일까지 매진됐다. 단양, 홍천, 제주, 천안에 잔여 객실이 남아있는데, 전체 예약율은 90%로 금토일을 낄 경우 예약이 어렵다.

제주 해비치도 7월말부터 8월 중순까지 평균 점유-예약률이 95%이고, 프라이빗 독채를 운영하는 켄싱턴리조트 설악밸리의 주말은 매진, 주중도 현재 예약률 90%를 상회한다.

충청지역 기반의 리솜리조트는 독채가 많은 제천은 주말 매진에 주중에도 빈방을 찾기 어렵고, 안면도의 경우 주중에 조금 여유가 있다.

한화 거제 벨버디어

한화호텔앤드리조트의 경우 31일 오전 현재, 8월17일까지의 예약율이 설악 쏘라노 97.3%, 해운대 97%, 지리산 96.7%, 거제 벨버디어 95%이다. 7월하순~8월중순 전체평균은 85%이지만, 시시각각 채워지는 상황이다.

제주 WE호텔은 8월 중순까지 만실이다. 8월 중순~9월 중순 기간에도 일부 평일을 제외하곤 예약률 90%를 보이고 있다. 제주신라, 롯데호텔 제주 등도 8월중순까지 90% 안팎의 예약률을 기록했다.

강릉의 평창올림픽 VIP 숙소였던 씨마크호텔은 성수기에 방을 구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1000여 객실을 보유한 강릉 세인트존스는 80~90%의 성수기 예약률를 보이는데, 8월 주중 예약은 70%대이다.

▶한국인들의 한류관광은 살아있다= BTS가 지난해 서머패키지를 촬영한 완주의 오성한옥마을과 춘천의 강변팬션은 2~3개월치가 매진된 상황이다.

BTS가 지난해 찾았던 완주 오성한옥마을의 아원고택

서울은 바캉스 성수기에 공동화현상이 나타나게 마련이지만, 그래도 한류의 자취가 남은 곳, ‘기생충’, ‘킹덤’, ‘대취타’ 촬영지의 인기를 이어지는 상황이다.

킹덤의 경희궁, 창경궁과 기생충 테마여행지인 ▷서울 청운동, 경복궁, 석파정 등 ‘자하문터널계단 코스’ ▷서울중림로, 서울로1017 등 ‘우리슈퍼 코스’ ▷한강공원 및 노량진수산시장 일대 ‘피자시대 코스’ 역시 발길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BTS 슈가의 ‘대취타’ 촬영지인 용인 대장금파크도 관광객들이 몰려들고 있다. (계속}

abc@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