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금감원 “라임 피해자 소송 총력 지원”…은행권 배상안 수용 압박
뉴스종합|2020-07-31 11:30

금융감독원이 라임 무역금융펀드 배상안에 대한 ‘법정 소송’ 준비에 착수했다. 피해자들이 판매사들과 소송을 벌일 경우 ‘총력 지원’ 하겠다는 취지다.

31일 금감원 고위 관계자는 “라임 무역금융펀드 배상안에 대한 결정 연기를 한차례만 받겠다고 한 것은 이후 법정에서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이 오히려 피해자들에게 유리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금감원의 모든 자원을 피해자가 배상을 받게 하는데 쏟아 부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금감원이 파악한 라임 펀드 판매 과정에서의 문제점과 판매사 책임을 입증할 관련 자료들을 피해자들에게 지급, 법원 판단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이라며 “라임펀드 피해자들의 법정대리인은 금감원이고, 판매사들의 법정대리인은 개별 법무법인이 되는 셈”이라고 말했다.

우리은행 등 라임자산운용 무역금융펀드 판매사들은 최근까지 모두 금감원에 한차례 배상안 수용 결정에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연기 신청을 한 상태다. 금감원은 8월말에는 조정안 ‘수용’ 또는 ‘불수용’ 여부만을 알려달라고 판매사측에 통보했다.

판매사들이 불수용 입장을 금감원에 통보할 경우 피해자들은 판매사들을 대상으로 소송을 제기하게 된다.

금감원이 때 이르게 ‘법정 소송’ 가능성을 언급하고 나선 것은 ‘단 한차례만 연기 가능’ 입장을 밝힌 것과 관계가 깊다. 라임 무역금융펀드 투자피해자 입장에선 빠른 시일 내에 투자금을 돌려받는 것이 일차적 목표인데, 키코 사례처럼 판매사들의 ‘연기’ 요청이 반복될 경우 투자금을 돌려받는 데 시일이 더 많이 걸릴 개연성이 있다. 연기보단 소송이 피해자 입장에선 낫다는 것이 금감원의 판단이다.

홍석희 기자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