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도쿄 하루 확진 472명…사흘째 최다
뉴스종합|2020-08-01 16:32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본격화하는 가운데 사흘째 도쿄도 신규 확진자 최대 기록을 갈아 치우고 있다.

1일 수도인 도쿄도에서 472명의 확진자가 새로 확인됐다. 도쿄도의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30일 367명, 전날 463명이다. 이에 따라 도쿄도의 누적 확진자는 1만3163명으로 늘었다.

도쿄도의 월별 확진자 수를 보면, 4월에 3748명을 기록한 뒤 5월 957명, 6월 994명으로 두 달 연속 1000명 밑으로 떨어졌다가 7월 6466명으로 급증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자, 이달 3일부터 술을 제공하는 음식점(술집)과 노래방에 대해 영업시간을 오후 10시까지로 단축할 것을 요청하겠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고이케 지사는 전날 기자회견에선 코로나19 상황이 더 악화하면 "독자적인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하는 것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