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9월부터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 명칭 사용
라이프|2020-08-28 09:09

한국도로공사는 9월 1일부터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을 사용하지 않고,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만 사용한다. [도로공사 제공]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한국도로공사는 내달 1일부터 고속국도 제 100호선의 정식 명칭으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가 아닌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만 사용한다고 28일 밝혔다.

해당 노선은 지난 6월 명칭 변경이 결정된 이후, 8월말까지 약 3개월 동안 도로표지판과 교통정보시스템 등의 교체를 위해 두 명칭을 혼용해왔다.

도로공사는 운전자들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앞으로 한 달간 VMS(도로전광판), 현수막 등을 이용해 변경된 노선명칭을 안내하고, 교통방송을 통한 홍보도 진행할 예정이다.

스마트폰 내비게이션은 변경된 노선명으로 안내한다. 다만, 차량에 장착된 내비게이션의 경우 별도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필요하다.

한편 해당 노선은 1988년 ‘판교-구리고속도로’로 지정된 후 1991년 퇴계원까지 노선이 연장되면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로 명칭이 변경됐다. 2019년 경기도의 요청에 따라 관계기관 협의와 국토교통부 도로정책심의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약 30년 만에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로 불리게 됐다.

jumpcut@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