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정리해고’ 이스타항공 노조, 與이상직 처벌·고용유지 대책 마련 촉구
뉴스종합|2020-09-08 11:35

8일 오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관계자들이 이스타항공 대량 정리해고 통보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이스타항공 노조가 설립자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처벌과 고용 유지를 위한 정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스타항공은 최근 회사 매각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605명을 정리해고한 상태다,

이스타항공 노조는 정리해고 통보 다음날인 8일 청와대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운항 재개를 위해 고통을 감내하며 8개월째 임금 한푼 못 받은 채 정리해고됐다"며 "그런데 사측·오너·정부·여당·대통령도 우리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조는 "노조는 임금 삭감, 체불 임금 일부 포기 등 기업 회생을 위해 고통을 분담해 왔다"며 "그러나 경영진은 사모펀드와 매각 협상을 철저히 숨기고 정리해고까지 강행했다"고 했다.

이어 "이 모든 과정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를 노사가 함께 극복하고 고용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은 눈곱만큼도 찾아볼 수 없다"며 "그저 '진짜 오너'인 이 의원에게 매각대금을 챙겨 주기 위해 이스타항공을 이윤을 남기는 기업으로 구조조정하겠다는 단 하나의 목표 뿐"이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국토부는 항공산업 실업대란을 막기 위한 유동성 지원 방안에 매각 중이라는 이유로 이스타항공을 포함시키지 않고 있고, 고용노동부는 경영진의 비도덕적이고 부당한 정리해고 계획을 묵인했다"며 "소속 의원이 오너인 기업에서 극악한 일이 벌어지고 있지만 민주당은 모두 쉬쉬하며 감싸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회견 후 대량 해고 사태 해결을 위한 개입을 촉구하는 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이스타항공은 지난 7일 오후 직원 605명에게 정리해고 사실을 개별 통보했다. 국제선·국내선을 셧다운한 올해 3월 말 1680명가량이던 직원 수는 제주항공 매각 추진과 불발 이후까지 이어진 계약해지·권고사직·희망퇴직 등으로 590명으로 줄었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지난 7일 사내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인력 조정은 현재 인수 의향을 밝힌 측의 핵심 요구 사항"이라며 "피눈물이 나지만 재도약을 위한, 말 그대로 고육책"이라고 설명했다.

joohee@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