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김예령, 홍영표에 "쿠데타? '秋아들 의혹' 증언하는 軍에 하는 말이냐"
뉴스종합|2020-09-16 14:17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jtbc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국민의힘은 16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쿠데타 세력'이라고 지칭한 데 대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의혹을 증언하는 군 관계자들을 말하는 것이냐"고 날을 세웠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홍 의원이 거론한 쿠데타 세력은 누구란 말인가"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 땅의 역사를 온 몸으로 견뎌낸 국군이란 말이냐"며 "공정과 정의의 기본 선에서 추 장관 아들의 군 특혜 의혹을 따지자는 건데, 이를 쿠데타 세력의 정치공작이라고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또 '국회에 들어와 정치 공작을 하고 사회 분위기를 난장판으로 만든다'는 발언은 누구를 겨냥한 것이냐"며 "20대 청년들과 이들을 군대에 보냈고, 보내야 할 부모인가. 나라가 비정상으로 흐르는데 대해 무력감으로 희망을 잃고 문제를 제기하는 국민들을 매도하는 것인가"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홍 의원은 무게와 깊이로 그 누구보다 신중해야 할 여당 중진"이라며 "급하게 해명에 나섰지만 진정성 없는 유감 표명은 의미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시간에도 국민 안위를 생각하며 국방을 지키는 대한민국 군 장병과 그들을 군에 보내고 마음 졸일 부모와 국민에게 사과하라"며 "암울한 시대일수록 정직한 지성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한편 홍 의원은 이날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중 "(야당이)추 장관 건으로 선전장을 만들고 싶어하는 것 같다"며 "과거 군을 사유화하고 군에서 정치를 개입하고 했던 세력이 옛날에는 민간인 사찰하고 공작하고 쿠데타까지 일으키다 이제 그런 게 안 되니까 국회에 와서 공작을 한다"고 했다.

군인 출신의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홍 의원에게 "국회에 들어온 쿠데타 세력은 누구를 얘기하나. (국회에)들어와서 공작을 했다는 말씀은 무슨 말씀인가"라며 "분명한 해명을 듣고 청문회를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같은 당의 한기호 의원도 "나는 5·16 때 육사 생도였다"며 "우리를 쿠데타 세력이라고 한다면 오늘 청문회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했다.

홍 의원은 이에 "국방위가 초당적 상임위가 돼야 한다는 뜻이었다"며 "쿠데타 '세력'이라고 했다. 이는 제 시각이며, 두 분을 지목해서 쿠데타에 직접 참여했다고 한 게 아니다. 그런데 대해선 유감을 표명하겠다"고 진화했다.

yul@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