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코로나 장기화에…재택근무 늘자 운동기구 ‘불티’
뉴스종합|2020-09-17 08:59

런닝머신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각 기업의 재택근무가 늘면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자 체중 관리를 위한 실내용 운동 기구 판매가 급증하고 있디.

온라인 쇼핑몰 11번가의 경우 이달 1~14일 상품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스테퍼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475% 급증했다.

스테퍼는 제자리에서 계단 오르내리기와 같은 운동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실내용 운동 기구다.

러닝 머신은 251% 증가했고, 러닝 머신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고 가벼운 기구인 워킹 머신도 44% 더 팔렸다.

이는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출·퇴근을 포함한 외출 시간이 급격히 줄면서 일상적인 걷기 활동 등 운동량이 부족해지자 실내에서 걸을 수 있는 기구가 인기를 끄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 지난 13일까지 수도권에서 강화된 방역 조치인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가 실시되면서 헬스장을 비롯한 체육 시설을 이용하기 어려워진 것도 한몫 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코로나19 재확산 직전인 지난달 1~14일과 비교하면, 이달 1~14일 스테퍼 매출은 267% 늘었다. 러닝 머신과 워킹 머신의 매출도 각각 103%, 41% 늘었다.

30대 직장인 박모 씨는 “오랫동안 재택근무를 하면서 집에만 있었더니 뱃살이 무섭게 쪘다”며 “집에서라도 걸으려고 일주일 전 급하게 스테퍼를 주문했다”고 말했다.

반면 러닝화 및 워킹화 매출은 지난해와 지난달 대비 각각 29%, 20% 감소하는 등 주로 야외에서 사용하는 스포츠 의류·잡화의 수요는 줄었다.

시장분석업체 오픈서베이가 지난달 국내에 거주하는 20~59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이후 더 많이 신경 쓰게 된 건강 문제로 체중 관리를 꼽은 응답자는 전체의 32.6%였다.

11번가 관계자는 “하루의 대부분을 집에 머무르면서 신체 활동은 줄어든 반면, 고열량 배달 음식은 자주 찾게 돼 체중 관리의 필요성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며 “전반적으로 운동용 상품의 판매량이 늘고 있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