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임대비율 늘기 전”…한남2구역 ‘속도전’
부동산|2020-09-17 11:56

서울 강북 한강변 노른자 정비사업장 중 한 곳으로 꼽히는 용산구 보광동 한남2구역이 오는 24일부터 시행 예정인 최대 30% 임대 비율 적용을 극적으로 피할 것으로 관측된다. 수익성 악화 요인이 사라지는 만큼 향후 사업진행 속도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17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한남2구역 재개발조합은 오는 19일 조합사무실에서 조합원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사업시행인가 신청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조합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옥상과 주차장 등 최대한 공간을 분산해 수용하고, 사전 예약을 통해 현장 참석자들의 명단도 확정했다. 현장 참석과 관련, 조합원들이 뜨거운 관심을 보이면서 필요한 정족수를 곧바로 채웠다는 후문이다.

정비업계 관계자는 “시와 구청 측에서 코로나19 상황과 관련 이번 총회 개최에 우려를 표했으나, 조합에서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겠다고 약속한 만큼 (지자체 쪽에서) 강제적인 조치는 따로 취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남2구역 조합은 총회 의결안을 바탕으로 내주 초 구청에 사업시행인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오는 23일 이전까지 접수가 완료되면 최대 30%의 임대비율 적용을 피하게 된다.

지난 6월 재개발 정비사업장의 임대주택 건설비율 상한선을 높이는 내용의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법’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하면서, 이달 24일 사업시행인가를 신청하는 재개발 조합부터 신규 임대 비율이 적용된다.

개정안을 보면 현행 수도권 재개발 단지의 임대주택 의무공급 비율은 현행 서울 10%~15%, 경기·인천은 5%~15%이지만 이 상한선이 20%까지 올라간다. 여기에 지자체가 세입자 비율 등 구역 특성을 고려해 자체적으로 추가할 수 있는 임대주택 공급비율이 최대 10%포인트로 상향된다.

업계에서는 당초 한남2구역이 건축심의 등 물리적인 시간 부족으로 신규 임대 비율 적용이 유력할 것으로 내다봤다.건축심의는 사업시행인가를 받기 전 가장 중요한 단계로 통과 기준도 까다롭다. 하지만 이번에 임시총회를 개최하면서 ‘극적인 반전’을 이끌어냈다고 평가한다.

서울시는 지난 7월 개최된 건축위원회에서 한남2구역이 신청한 건축심의안에 대해 “소형임대주택 환경 개선 방안을 구체화하라”며 보완 판정을 내렸다.

인근의 한남3구역은 2012년 조합 설립 이후 5년이 지난 2017년에 가까스로 건축심의를 통과한 바 있다. 그 기간 동안 총 7번의 건축심의를 거쳤다.

반면 한남2구역은 지난 8월에 개최된 건축위에서 두번째 도전 만에 건축심의를 통과했다. 기존 고가구거리(보광로)의 활성화된 보행환경을 단지 내로 연결해 상업시설과 커뮤니티 공간을 입체적으로 구성하고 소형임대주택의 입주민들을 위한 공유공간·옥상정원·실별 개방형 발코니·테라스형 녹화공간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한남2구역이 신규 임대 비율 적용을 피할 경우, 향후 정비사업 진행 속도도 빨라질 것으로 관측된다. 정비사업에서 임대비율이 늘어나게 되면 수익성 악화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정부와 국회가 이르면 내년부터 코로나19 등 재난 상황에서의 조합원 전자 의결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있는 점도 긍정적인 부분으로 꼽힌다.

다른 재개발 조합들의 움직임도 분주해지고 있다. 지난 2일 동작구 흑석11구역 재개발조합이 사업시행인가 신청을 위한 임시총회를 열었다. 은평구 불광5구역 재개발조합은 지난 6일 야외에서 임시 총회를 개최하고 사업시행계획 수립했다.

코로나19 여파로 한차례 연기됐던 노량진4구역 조합의 시공사 선정 총회는 오는 19일 개최가 유력하다. 올해 부산지역 최대어로 꼽히는 문현1구역의 시공사 선정 총회도 오는 26일 열릴 예정이다. 양대근 기자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