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부동산 360] 서울 사전청약, 강북에 쏠린 이유는 1~2년내 본청약 진행 가능지역 우선...강남권은 빨라야 2022년께나 진행
부동산|2020-09-17 11:57

서울 용산과 여의도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

정부가 수도권 공공택지 6만가구 사전청약 계획을 발표하면서 청약 열기가 점점 고조되는 가운데 서울 지역 사전청약 물량 4600가구가 전부 강북권에만 집중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1~2년 안에 본청약을 진행할 수 있는 지역만 우선 선별하다보니 이번 공급계획에서 강남권이 제외됐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정부는 8·4 공급대책에 포함된 서울의료원, 서울조달청 등 강남권 알짜 부지 5000여가구 중 일부도 2022년까지 사전청약으로 공급하겠다는 방침이지만, 강남구와 서초구 등 해당 자치구의 반발이 여전히 커 풀어야 할 과제가 많다.

▶서울 지역 물량 강남권 ‘0’…“강남권 부지는 사업 초기 단계”=1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사전청약 6만 가구 가운데 2만2200가구가 3기 신도시(남양주 왕숙·하남 교산·인천 계양·부천 대장·고양 창릉) 물량이다. 서울에서 나오는 사전청약 물량은 용산 정비창 부지 3000가구를 비롯한 4600가구로 책정됐다.

서울에서는 내년 7~8월경 노량진역 인근 군 부지에서 나오는 200가구가 첫 사전청약 대상이 된다. 이후 같은해 9~10월경 남태령 군 부지에서 300가구가 공급된다.

사전청약 대상지로 거론돼 반발이 거셌던 지역은 추후 확정된다. 노원구 태릉골프장(총 1만가구)은 교통대책이 수립된 2021년 상반기 이후, 용산구 캠프킴 부지(3100가구)는 미군반환 후, 마포구 서부면허시험장(3500가구)은 이전계획 확정 등의 절차를 거쳐 사전청약 일정과 물량을 구체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발표된 서울 내 사전청약 대상지와 향후 확정될 3곳 모두 강북권으로, 아직 강남권 물량은 전혀 없는 상황이다. 8·4 공급대책에서 밝힌 강남권 물량인 서울의료원(3000가구)과 서울지방조달청(1000가구), 국립외교원 유휴부지(600가구)가 배제됐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 8일 발표 당시 태릉골프장과 과천정부청사 부지 등이 사전청약 공급계획에서 제외된 이유에 대해 밝혔지만, 강남권 핵심 입지 물량이 제외된 이유에 대해서는 일체 언급하지 않았다.

정부는 사전청약 후 1~2년 안에 본청약을 진행해도 문제 없는 지역만 선별하다보니 이번 공급이 서울 강북권에 몰렸다는 입장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강남권 물량은 아직 종상향 논의 등 사업 초기 단계로 구체적인 계획을 확정해 2022년 내 사전청약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삼성동 일대 서울의료원 부지 등 강남권 대상지는 해당 지자체와 주민들의 반발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서울 지역 소규모택지 ‘알짜 입지’…서울 거주자들 관심 커져=서울은 사전청약 계획이 확정된 용산정비창 등 뿐만 아니라 태릉골프장, 용산캠프킴 등 아직 일정이 확정되지 않은 곳도 ‘알짜 입지’로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큰 지역이다.

서울 내 소규모 택지의 경우 물량이 200~500가구 정도로 적지만 노른자 입지에 위치한 곳이 대부분이다. 분양가 상한제 적용으로 주변 시세 대비 30% 이상 저렴할 것으로 예상돼 경쟁률이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내년 7~8월 예정된 노량진역 인근 군부지(200가구)는 동작구 본동 한강변 위치하며, 전철 노량진역(1·9호선)도 가까운 역세권 부지다. 인근 아파트 매매가는 3.3㎡당 약 6000만원에 달한다.

서울 내 사전청약 물량 대부분은 2022년에 풀린다. 정부가 8·4 공급대책에서 언급된 용산구 용산정비창에 공급되는 1만가구 중 3000가구는 사전청약이 2022년 하반기로 예정됐다. 고덕강일(500가구)과 강서(300가구), 마곡(200가구), 은평(100가구) 등도 2022년 사전청약을 받는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서울 거주자라면 용산, 태릉, 상암 등에서 나오는 물량을 노리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고 밝혔다. 민상식 기자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