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정세균, 秋 청탁 의혹 관련 "민원실 아닌 다른 방법이 일반적"
뉴스종합|2020-09-17 15:23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의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추미애 법무부장관 측이 아들의 휴가 연장과 관련해 국방부 민원실에 청탁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청탁은 보통 민원실에 하지 않고 다른 방법을 통해 하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상식적으로 녹음이 다 되고 있는데 (추 장관 측이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해서 부정청탁을 했겠느냐'는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정 총리는 "추 장관의 문제는 야당의 고발에 의해서 수사가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그 문제는 이제 검찰에 맡기고 그야말로 국민을 걱정하고 민생을 걱정하는 국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또 보수단체가 예고한 개천절·한글날 대규모 집회에 대해선 엄정 대응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현재) 300~400건의 집회 신고가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다"며 "집회 허가를 내주지 않을 것이고 집회장에 시민들이 모이지 못하도록 원천 차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집회장에 어떤 형태로든 집합하게 되면 해산할 것"이라며 "방역을 방해하거나 코로나19를 확산시키는 결과를 초래하면 그에 대한 책임을 묻고 경우에 따라서는 구상권도 청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가짜뉴스에 대해선 "정말 좋지 않은 사회적 병리 현상"이라며 "그것은 방역을 방해하기도 하도 오해하게 만들어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패배하게 만드는 길로 이끌 수도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어 (가짜뉴스 제작·유포에 대해) 철저하게 책임을 추궁해서 그런 일이 없도록 하는 것이 꼭 우리가 해야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정부는 그런 노력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rene@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