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통일부 “판문점에서도 소규모 이산상봉 검토”
뉴스종합|2020-09-17 15:26

통일부는 17일 이인영 장관이 전날 판문점을 방문해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 남북이 평화와 통일을 향해 협력할 수 있는 길을 찾는 결단을 내려야 할 시간이 임박했다고 언급한 데 대해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에 응분의 책임을 묻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통일부는 그동안 금강산 등에서 이뤄지던 남북 이산가족상봉행사를 판문점에서 소규모로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17일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판문점 이산상봉을 언급한 것과 관련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질 수 있는 여러 가지 선택사안 중 하나”라며 “판문점에서도 소규모 이산상봉이 가능한 방안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전날 취임 후 처음으로 판문점을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완화를 전제로 10월 중 판문점 견학과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 재개와 함께 판문점에서 소규모 이산상봉을 제의하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이 장관이 ‘먹는 것, 아픈 것’과 함께 인도적 문제로 강조해 온 ‘죽기 전에 보고 싶은 것’과 맞닿은 이산상봉의 형식을 다양화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남북은 그동안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서울과 평양 상호방문 형태와 금강산에서 진행해왔지만 판문점에서 치른 적은 없다.

판문점이 중립지대라는 점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상봉자들의 이동과 일정 등은 새로 고민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당국자는 화상상봉을 위해 북한에 장비를 지원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우리 측은 설비와 상황이 준비돼있다”며 “북측이 받겠다는 입장을 표명할 경우 최종 기술적 소요만 며칠 감안하면 언제든 지원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통일부 당국자는 이 장관이 전날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유감스러운 일이라면서도 남북이 평화와 통일을 향해 협력할 수 있는 길을 찾는 결단을 해야한다고 언급한데 대해 “기본적으로 정부는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강한 유감을 갖고 있고 응분의 책임을 묻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다만 “응분의 책임을 구체화하는 과정에 여러 가지 제약들이 있다”면서 “남북 간 대화가 실현돼 보다 긍정적으로 해소할 방안이 있다면 이 또한 검토할 수 있다는 취지의 말씀”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 장관은 “하나의 상처가 있다면 더 큰 마음으로 그 상처를 치유하고 넘어가는 것이 분단과 대결의 역사를 넘어 평화와 통일로 나아가는 과정일 것”이라면서 “더 큰 마음으로, 더 따뜻한 마음으로 남과 북이 평화를 향해, 통일을 향해 협력할 수 있는 길을 찾아나가는 결단을 해야 할 시간이 임박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혀 정부의 북한 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한 입장이 변한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기도 했다.

신대원 기자 / hindw@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